보도자료

[롯데 오픈 1R] 성유진 · 이예원, 8언더파 공동 선두

등록일 : 2022.06.02 (목) 조회수 : 89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투어 롯데오픈에서 성유진과 이예원 선수가 첫날 나란히 8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성유진은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잡아냈고 이예원 역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로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습니다.

성유진과 이예원, 두 선수의 8언더파 64타는 2018년 한국여자오픈에서 박주영이 세운 7언더파 65타를 1타 경신한 코스 레코드입니다.

2019년 KLPGA 정규 투어에 데뷔한 22살 성유진은 72차례 대회에 나와 우승 없이 준우승 2회가 최고 성적입니다.

2018년에는 3부 투어인 점프 투어에서 우승한 경력이 있습니다.

성유진은 "8언더파는 공식 대회에서 18홀 개인 최소타 기록"이라며 "작년에도 이 대회에서 선두권에 올라갔지만 4번 홀에서 해저드에 세 번이나 빠지는 실수 때문에 아쉬움이 남았는데 올해는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19살 신인 이예원은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또 한번 우승 경쟁의 시동을 걸었습니다.

신인상 포인트 879점으로 1위를 달리는 이예원은 "아마추어 시절 이 코스에서 성적이 안 좋았고, 어려운 코스라 마음을 비우고 쳤다. 샷 감이 좋아 성적이 잘 나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예원은 "예전보다 비거리가 늘었고, 쇼트 게임이나 아이언샷 정확도도 올라간 것이 좋은 성적의 비결"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슬기와 김수지가 나란히 6언더파 66타로 선두와 2타 차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이주미와 유서연, 서연정, 이다연은 5언더파를 쳐 공동 5위에 포진했습니다.

이번 시즌 상금과 대상 포인트, 평균 타수 1위를 달리는 유해란은 US여자오픈에 출전하느라 이번 대회에 불참했습니다.

이번 대회 주최 측은 7번 홀 그린 주변에 팬들이 경기 도중 환호하고 선수들을 응원할 수 있는 '롯데플레저홀'을 설치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팬들이 음악과 함께 맥주를 마시며 경기를 관전할 수 있고, 이 홀에서 버디가 나오면 해당 선수의 사인 기념품을 팬에게 제공합니다.

오늘(1일)도 이 홀에서 버디를 한 선수들은 팬들에게 선물을 나눠주며 즐거운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 기사제공-SBS 김영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