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롯데 오픈 3R] 성유진, 선두 질주…'첫 우승 보인다'

등록일 : 2022.06.04 (토) 조회수 : 178


성유진(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사흘 내내 선두 질주를 이어가며 정규 투어 첫 승을 눈앞에 뒀습니다.

성유진은 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파72·6천72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습니다.

1라운드 공동 선두로 시작해 2라운드에선 공동 2위에 한 타 차 단독 선두가 된 성유진은 이날 타수를 더 줄이며 사흘간 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해 공동 2위 임희정(22), 서연정(27)에게 3타 앞선 단독 선두를 내달렸습니다.

2019년 KLPGA 정규 투어 데뷔 이후 72차례 대회에 출전해 우승 없이 준우승 2회가 현재까진 최고 성적인 성유진은 첫 우승에 한 발 더 가까워졌습니다.

이날 전반까지는 성유진과 한 타 차 2위이던 임희정이 나란히 한 타씩을 줄이는 등 팽팽한 선두권 경쟁이 이어졌으나 후반 들어 성유진이 독주 체제를 구축했습니다.

성유진은 11번 홀(파4)에서 약 5.5m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두 타 차로 달아났고, 14번(파5)과 16번 홀(파4)에서도 거침없이 버디를 잡아내 4타 차까지 앞섰습니다.

17번 홀(파3)에서 2m가량의 파 퍼트를 놓쳐 보기를 써내 2위와 격차가 3타로 줄었지만, 성유진은 선두를 굳게 지키며 최종 라운드를 맞이하게 됐습니다.

4월 교통사고 이후 후유증을 안고 경기하는 임희정은 한 타를 줄이며 전날에 이어 성유진을 바로 뒤에서 쫓았습니다.

정규 투어 4승을 보유한 임희정은 지난해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이후 10개월 만의 우승에 도전합니다.

서연정(27)은 3타를 줄이며 임희정과 공동 2위로 올라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노리게 됐습니다.

1라운드 공동 선두, 2라운드 2위였던 신인 이예원(19)은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 4위(9언더파 207타)로 밀렸습니다.

지한솔(26)과 유서연(19)이 공동 6위(7언더파 209타), 지난주 E1 채리티 오픈 챔피언 정윤지(22) 등이 공동 8위(6언더파 210타)에 자리했습니다.

박현경(22)과 송가은(22)은 공동 16위(4언더파 212타), 디펜딩 챔피언 장하나(30)는 공동 25위(2언더파 214타)로 3라운드를 마쳤습니다. / 기사제공 - SBS 권종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