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R] 박민지, 시즌 두 번째 타이틀 방어 청신호…7언더파

등록일 : 2022.06.10 (금) 조회수 : 120


박민지(24)가 시즌 두 번째 타이틀 방어에 청신호를 켰습니다.

박민지는 10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 더 레전드 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10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2개로 7언더파 65타를 쳐 단독 선두에 나섰습니다.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 박민지는 첫날부터 쾌조의 샷 감각을 뽐내며 2회 연속 우승을 향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지난해 6개 대회에서 우승한 박민지는 지난달 NH 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습니다.

이날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민지는 전반 9개 홀에서 버디를 7개나 잡으며 처음으로 29타를 쳤습니다.

후반 9개 홀에서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 못했습니다.

신인 김민주(20)는 7개 홀 연속 버디 쇼를 펼치며 6언더파 66타를 쳐 1타차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10번 홀에서 경기에 나선 김민주는 첫 홀부터 더블보기를 범하는 등 전반 9개 홀에서는 1오버파를 적어냈지만, 1번 홀부터 7번 홀까지 모조리 버디를 뽑아내 단숨에 선두권으로 올라섰습니다.

7연속 버디는 KLPGA 투어 최다 홀 연속 버디 기록(8개 홀)에 단 1개 홀이 모자랍니다.

곽보미(30)와 배소현(29)도 6언더파 66타를 때려 박민지를 1타차로 추격했습니다.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조아연(22)과 신인왕 레이스 1위를 질주하는 이예원(19)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습니다. / 기사제공 - SBS 권종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