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LPGA 2022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6차전] 주가인, 19번째 생일 맞아 생애 첫 우승!

등록일 : 2022.06.10 (금) 조회수 : 226

충북 청주에 위치한 그랜드 컨트리클럽(파72/6,162야드) 동코스(OUT), 남코스(IN)에서 열린 ‘KLPGA 2022 그랜드-삼대인 점프투어 6차전’에서 주가인(19)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주가인은 1라운드에서 버디만 5개 골라잡아 5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면서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 그룹에 속한 채 최종라운드에 올랐다.

최종라운드에서도 주가인의 무결점 플레이가 이어졌다. 주가인은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7개의 버디를 추가하면서 최종합계 12언더파 132타(67-65)의 기록으로 생애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주가인은 “우승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아직까지 실감이 안 난다. 오늘이 생일인데 평생 잊지 못할 생일로 남을 것 같다. 정말 영광이다.”라며 “강호정 프로님과 강용호 감독님, 항상 옆에서 응원해 주시는 어머니와 이모 등 가족들에게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좋은 대회를 열어주신 백제홍삼 주식회사와 그랜드 컨트리클럽, KLPGA에도 감사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주가인은 우승의 원동력으로 퍼트를 꼽았다. 주가인은 “시즌 초부터 샷감은 꾸준히 좋았지만 최근에 퍼트 입스가 왔었다. 지난 5차전에서도 퍼트가 흔들리면서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었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퍼트를 중점적으로 연습했고, 퍼트감이 돌아오면서 우승까지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주가인은 초등학교 2학년 때 골프를 처음 시작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뉴질랜드로 골프 유학을 떠났다가 고등학교 1학년 때 강용호 감독의 권유로 다시 한국에 돌아왔다. 주가인은 “아마추어 시절 국내에서 좋은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올해 입회하고 빠른 시기에 첫 우승을 차지하게 되어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우선 정규투어 시드권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라고 말한 뒤 “우승해서 정말 기쁘지만 앞으로 더 많은 우승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연습을 하루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성숙한 답변을 덧붙였다.

이밖에 김채영B(19), 강채린(21) 이서윤D(18)가 최종합계 11언더파(133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고,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우승을 노리던 김지우A(20)와 이주연C(19)는 각각 10언더파 134타(64-70), 7언더파 137타(64-73)의 기록으로 공동 5위, 공동 17위에 그쳤다.

한편, 올해부터 외국인 선수의 국내투어 진출 장벽을 낮추기 위해 준회원 선발전과 점프투어를 전면 개방한 가운데, 점프투어 5차전에서 외국인 선수로서 첫 우승을 차지한 리슈잉(19,중국)은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7-67)를 기록하며 공동 5위의 성적을 기록했다.

그랜드 컨트리클럽과 백제홍삼 주식회사가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6월 22일(수) 20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우승자 주가인 주요 홀별상황]
2번 홀(파4,361야드) : D-115Y 9i-핀 좌측 1.5M 1퍼트 버디
7번 홀(파5,488야드) : D-3W-27Y 58도웨지-핀 앞 1.5M 1퍼트 버디
8번 홀(파4,371야드) : D-131Y 8i-핀 우측 2.5M 1퍼트 버디
11번 홀(파4,327야드) : D-60Y 58도웨지-핀 우측 1.5M 1퍼트 버디
12번 홀(파5,513야드) : D-23UT-67Y 58도웨지-핀 앞 3M 1퍼트 버디
15번 홀(파4,287야드) : D-62Y 58웨지-핀 뒤 1M 1퍼트 버디
17번 홀(파5,514야드) : D-19UT-104Y PW-핀 앞 3M 1퍼트 버디

KLPGA
전략마케팅본부
강명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