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2021시즌 주목할만한 KLPGA 역대기록_선두편

등록일 : 2021.04.06 (화) 조회수 : 171


2021년 KLPGA 투어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KLPGA의 모든 기록을 집대성한 ‘KLPGA 데이터센터’를 통해 소개할 [2021시즌 주목할만한 KLPGA 역대기록] 시리즈에서는 이번 시즌 경신될 가능성이 큰 역대기록들을 전한다.

순위를 다투는 스포츠에서는 결국 모든 관심이 1등에게 돌아가기 마련이다. 특히 드라마 같은 역전승, 생애 첫 우승 그리고 언더독의 반란 등 매 대회 짜릿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는 KLPGA에는 그동안 수많은 챔피언이 탄생해왔다. 2021시즌에는 누가 ‘여왕’의 칭호를 받게 될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KLPGA의 역대기록 중 ‘라운드별 선두 기록’과 ‘최종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기록’을 통해 KLPGA의 ‘펜트하우스’ 격인 상위권 순위에 대해 알아본다.

▲우승컵에 더 가까이, ’역대 라운드별 선두’
1996년부터 2020년까지의 기록을 살펴보면 장하나(29,비씨카드)가 ‘역대 라운드별 선두’ 부문에서 신지애(33,스리본드)와 함께 랭킹 1위에 올라있다. 1라운드 12회, 2라운드 15회, 3라운드 14회 그리고 4라운드에서 6번을 더해 총 47번의 라운드별 선두 기록을 보유한 장하나는 결국 13번 우승 문턱을 넘어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또한, 장하나는 2013년 ’러시앤캐시 행복나눔 클래식’과 2015년 ’YTN·볼빅 여자오픈에서는 모든 라운드마다 선두에 서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장하나는 “해당 기록에 대해 몰랐다. 이렇게 좋은 기록을 갖고 있다니 기쁘다. 선두로 대회를 47회 출발해서 우승 13회를 기록하는 훌륭한 성과를 냈지만, 나는 아직 성장 중이라고 믿기에 앞으로 더 잘하고 싶다. 매년 더욱 발전하는 장하나를 보여드리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장하나와 함께 ‘역대 라운드별 선두’ 그리고 ‘개인별 우승 횟수’ 부문에서 故구옥희와 공동 1위에 자리하고 있는 KLPGA 통산 20승의 ‘지존’ 신지애는 1라운드 10회, 2라운드 13회, 3라운드 20회 그리고 4라운드 4회 선두로 대회에 나섰다. 2008년 해외투어로 주 무대를 옮긴 신지애는 이후 KLPGA투어에 참가해 우승 1회와 함께 총 4회 역대 라운드별 선두 기록을 쌓았다. 신지애가 2021시즌 KLPGA투어에 참가해 기록을 경신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공동 1위 장하나와 신지애의 기록을 좇는 3위에는 KLPGA투어 통산 11승의 김효주(26,롯데)가, 그리고 4위에는 세계랭킹 1위이자 KLPGA투어 통산 10승의 고진영(26,솔레어)이 올라있다. 두 선수의 기록은 각각 35회, 34회다. 이어 정규투어 8승과 챔피언스투어 13승을 보유한 정일미(49)가 정규투어에서 1라운드 11회, 2라운드 13회 그리고 3라운드 8회를 더해 총 32회 기록으로 5위에 자리하고 있다.

‘역대 라운드별 선두’ 톱5 선수 중 2021시즌 KLPGA에서 활약할 장하나가 어느 대회에서 단독 1위 자리로 올라설 수 있을지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마지막 경쟁 ‘역대 최종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기록’
‘역대 최종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기록’ 부문 1위는 33회 챔피언조에 속했던 고우순(57)이다. 통산 17회 우승 기록을 보유한 고우순이 최종라운드 챔피언조에 33회 편성된 것을 단순 계산했을 때, 챔피언조로 최종라운드에 나설 경우 50% 이상의 확률로 우승컵을 거머쥔 셈이다. 1989년부터 1992년까지 4년 연속 상금왕을 수상한 고우순은 네 시즌 동안 총 15개 트로피를 쌓으며 전성기를 누린 바 있다.

고우순에 이어 장하나가 ‘역대 최종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기록’ 부문에 2위(32회)에 자리하고 있다. 앞서 소개된 ‘역대 라운드별 선두’에 이어 ‘역대 최종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기록’은 2021시즌 장하나가 도전할 목표 중 하나로 보인다. 장하나는 “올해는 챔피언조에 더 많이 들 수 있기를 바라지만, 나의 플레이에 집중하다 보면 기록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 같다.”라고 밝혔다.

정일미가 31회로 3위에 자리하고 있고, 이어 정길자(63)가 30회 그리고 강춘자(65)가 29회로 톱5를 구성했다. 또한, 본 기록의 상위 10명 선수 중 장하나를 제외하고 2021시즌 KLPGA 무대에서 볼 수 있는 선수는 7위 신지애와 8위 유소연(31,메디힐)뿐으로, 매 대회 우승 후보로 점쳐지는 장하나가 1위로 올라설 확률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2021시즌 ‘역대 라운드별 선두’ 그리고 ‘역대 최종라운드 챔피언조 편성 기록’을 통해 KLPGA 역사를 새롭게 작성할 장하나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4월 8일부터 나흘간 제주에서 열리는 KLPGA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오랜만에 골프 팬 앞에 서는 선수들이 멋진 샷 대결을 펼친다. 선수들의 시원한 스윙과 더불어 기록을 경신할 선수 그리고 자신과의 싸움을 할 선수 등 다양한 관전 포인트가 더해지는 2021시즌 KLPGA 투어는 골프 팬에게 두 배 이상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KLPGA
전략마케팅팀
이재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