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LPGA 2022 큐캐피탈파트너스 노랑통닭 드림챌린지 2차전] 조혜림, 3년만에 드림투어 통산 2승 달성!

등록일 : 2022.09.07 (수) 조회수 : 359


9월 7일(수),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큐로 컨트리클럽(파72/6,472야드)의 오크힐(OUT), 파인힐(IN) 코스에서 열린 ‘KLPGA 2022 큐캐피탈파트너스 노랑통닭 드림 챌린지 2차전’(총상금 1억 5천만 원, 우승상금 2,700만 원)에서 조혜림(21,지벤트)이 연장 4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에 정규투어 못지않은 코스 세팅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조혜림은 버디 5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5개를 기록하며 스코어를 줄이지 못한 채 이븐파 공동 6위로 2라운드를 맞았다.

2라운드에서도 조혜림은 좀처럼 스코어를 줄이지 못했다. 버디를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72-71)를 기록한 조혜림은 선두와 4타 차의 공동 4위 그룹에 속한 채 최종라운드를 맞이해야 했다.

하지만 조혜림은 1, 2라운드에서의 아쉬움을 최종라운드에서 말끔히 씻어냈다. 첫 홀부터 버디를 낚아채며 산뜻하게 출발한 조혜림은 5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이후 13개 홀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더 추가하면서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72-71-68)를 기록했고, 조혜림과 사흘간 똑같은 스코어를 치면서 생애 첫 드림투어 우승을 노린 이슬기2(21,SK네트웍스)와 함께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 홀(파5,537야드)에서 펼쳐진 연장전에서 동갑내기 친구인 조혜림과 이슬기2는 계속해서 아쉽게 버디를 놓치면서 3차 연장까지 승부를 내지 못했는데, 치열했던 둘의 대결은 네 번째 연장에서 승부가 갈렸다. 이슬기2가 내리막 버디 찬스를 잡았지만 홀을 지나갔고, 파 퍼트까지 놓쳐 보기를 기록한 반면, 조혜림은 그린을 놓쳤지만, 환상적인 어프로치를 선보이며 탭인 파를 만들어내 길었던 연장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조혜림은 “우승할 줄 정말 몰랐다. 궂은 날씨에 치러진 1, 2라운드가 힘들었지만 잘 마무리했고, 연장 끝에 우승하게 돼서 기분 좋다.”라는 소감을 말하면서 “사실 작년에 정말 힘든 한 해를 보냈다. 시드전도 다녀오고 정말 산전수전을 다 겪었는데, 이번 우승으로 그 동안의 고생에 대한 보상을 받은 것 같다. 덕분에 남은 시즌은 편한 마음으로 플레이할 수 있을 것 같아 행복하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어 조혜림은 “가장 먼저 이렇게 멋진 대회를 열어 주신 큐캐피탈파트너스와 KLPGA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하면서 “나를 믿고 지원해주시는 지벤트의 조서용 대표님을 비롯해 파리게이츠, 캘러웨이에 감사드리고, 골프에 많은 도움 주시는 홍석전, 김동현, 신현주 코치님께도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항상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께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라는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번 우승의 원동력에 대해 묻자 조혜림은 “지난주 열린 ‘제11회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대회에 출전했다가 바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체력적으로는 힘들었지만, 코스 상태가 정규투어 못지 않게 정말 좋았고, 그린 스피드도 비슷해서 다른 선수들보다 감을 빨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이 이번 우승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2010년 10살 때, 골프를 친다는 친구의 말에 자극을 받아 부모님을 설득해 골프채를 처음 잡은 조혜림은 운동선수 출신의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처음부터 재능을 보였다. 2018년 국가상비군으로 활동하기도 한 조혜림은 2017년 한국중-고등학교골프연맹 여자 고등부 랭킹 1위 자격을 인정받아 2019년 3월에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했고, 입회하자마자 출전한 ‘KLPGA 2019 토백이-백제CC 점프투어 1차전’에서의 우승을 시작으로 ‘KLPGA 2019 영광CC 드림투어 13차전’에서 드림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20시즌 KLPGA 정규투어에 데뷔한 조혜림은 우승은 없었지만 꾸준히 활약하면서 상금순위 41위로 루키 시즌을 마쳤고, 야심차게 준비했던 2021시즌에는 26개 대회에 출전해 12개 대회에서만 컷을 통과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그 해 조혜림은 상금순위 80위까지 밀려나 ‘지옥의 레이스’라 불리는 시드순위전에 참가해야 했고, 시드순위전 본선에서 40위를 기록하며 올 시즌에는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병행해왔다.

이번 우승으로 우승상금 2,700만 원을 수령해 단숨에 상금순위를 9위에서 3위까지 끌어 올린 조혜림은 “정규투어에서는 나갈 수 있는 대회가 거의 없다. 이제부터는 드림투어에 매진해서 시즌이 끝나기 전까지 우승을 한 번 더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를 내비쳤다.

이밖에 2타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서 생애 첫 승을 노린 김수연(28)이 14번 홀에서 통한의 쿼드러플 보기를 기록하면서 최종합계 4언더파 212타(71-68-73)로 경기를 마쳐 단독 3위에 올랐다. 뒤이어 권다원(28)이 최종합계 3언더파 213타(73-70-70)를 쳐 단독 4위에 자리했다.

한편, 2022시즌 드림투어에서 3승을 기록하면서 상금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최가빈(19,삼천리)은 최종합계 3오버파 219타(73-74-72)의 성적으로 공동 20위에 올랐고, 상금순위 2위로 최가빈을 추격 중인 김서윤2(20,셀트리온)는 최종합계 2오버파 218타(72-74-72)로 공동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최근 열린 ‘KLPGA 2022 톨비스트-휘닉스CC 드림투어 11차전’ 우승자이자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정시우(21,도휘에드가)는 최종합계 5오버파 221타(74-76-71)를 기록하며 공동 33위에 그쳤다.

큐캐피탈파트너스㈜가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 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9월 20일(화) 19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우승자 조혜림 최종라운드 주요 홀별상황]
1번 홀(파4,363야드) : D-112Y 48도웨지-핀 앞 2M 1퍼트 버디
5번 홀(파4,419야드) : D-195Y 18UT-그린 뒤 28Y 58도웨지-핀 좌측 1.5M 2퍼트 보기
7번 홀(파3,130야드) : PW-핀 좌측 3M 1퍼트 버디
10번 홀(파4,354야드) : D-115Y 48도웨지-핀 좌측 3M 1퍼트 버디
11번 홀(파4,353야드) : D-125Y PW-핀 우측 6M 1퍼트 버디
18번 홀(파5,537야드) : D-18UT-125Y 9i-핀 우측 1.5M 1퍼트 버디

[우승자 조혜림 연장 18번 홀(파5,537야드) 홀별상황]
1차 연장 : D-3W-123Y PW-핀 뒤 5M 2퍼트 파(무)
2차 연장 : D-3W-110Y 48도웨지-핀 우측 3M 2퍼트 파(무)
3차 연장 : D-3W-122Y 9i-핀 우측 2.5M 2퍼트 파(무)
4차 연장 : D-3W-165 6i-그린 앞 38Y 58도웨지-핀 앞 0.5M 1퍼트 파(승)

KLPGA
전략마케팅본부
임정수 과장